풍미 가득한 세상

수 세기 전 유럽에서는 샤프론, 바닐라, 메이스 등 구하기 힘든 향신료의 무게를 재기 위해 금을 사용했습니다. 유럽인들은 이 귀한 향신료들을 얻기 위해 식민도시를 건설했고, 더 좋은 무역로를 확보하기 위해 전쟁도 불사했습니다. 만약 향신료를 불법으로 거래하면 참수형을 당했다고 합니다. 그 밖에도 향신료와 관련된 미신, 특별한 치유 효과에 대한 소문, 사랑 이야기 등 여러 가지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오늘날에는 이국적인 곡물, 씨앗 등 다양한 향신료가 요리의 풍미를 더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코타니는 제품개발을 위해 세계를 여행하며 다양한 허브와 향신료를 수집하고, 최상의 재료를 만들기 위해 열정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요리에 특별한 풍미를 더하고 싶은, 세상 가장 열정적인 요리사인 여러분께 코타니를 추천합니다.